“7세 꼬마도 전자담배를”?…싱가포르·태국, 청소년 흡연에 강력조치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1 16:0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학생들의 전자담배 사용이 늘어나자 싱가포르, 태국 정부가 일제히 강력 조치에 나섰다.

11일 싱가포르 CNA방송에 따르면 싱가포르 보건부와 보건과학청은 청소년층에서 전자담배 흡연 증가세가 나타남에 따라 학생에게도 최대 2000싱가포르달러(약 202만 원) 벌금을 부과한다고 밝혔다.

싱가포르는 흡연 관련 규제가 매우 강력한 국가로 전자담배 사용이 허용되지 않는다.

학생이 전자담배를 소지하거나 사용하다가 적발되면 학교 측이 제품을 압수하고 자체 징계하는 방식으로 처리했으나 앞으로는 청소년을 포함한 모든 전자담배 구매, 사용, 소지자에게 같은 벌금이 부과된다.

당국은 학생들을 대상으로 벌금 외에 사회봉사 등 별도 제재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립학교에서는 전자담배를 사용하다가 적발된 학생은 기숙사에서 퇴출당할 수 있다.

정부는 전자담배 밀수와 유통에 대해서도 대대적인 단속에 나섰다.

보건과학청은 올해 1∼3월 학교에서 적발된 전자담배 사용 건수가 약 250건이라고 전했다. 2020년 이전에는 연간 적발 건수가 50건 미만이었으나, 최근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다. 학생 포함 전체 적발 건수는 지난해 약 8000건으로 2022년 5600건 대비 43% 급증했다.

태국에서도 최근 청소년 전자담배 흡연이 사회 문제로 부각되고 있다.

태국 역시 전자담배 사용을 전면 금지하고 있지만, 공공연히 전자담배를 피우는 이들이 많다.

태국 정부는 이달 초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학생이 급격히 늘고 있다며 학교 내 소지품 검사 등을 통해 엄격히 조처하겠다고 밝혔다.

당국은 13∼15세 학생들의 전자담배 사용이 늘고 있으며, 심지어 6∼7세의 전자담배 흡연 사례도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박세희 기자
박세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