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관영지 “한국 총선 결과, 외교정책에 경종…대중 정책 바꿔야”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2 11:1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글로벌타임스 캡처. 연합뉴스



중국의 관영매체가 여당의 참패로 끝난 한국 총선 결과를 두고 "한국인의 선택이 윤석열 대통령의 외교정책에 경종을 울린다"며 대중 정책 전환을 촉구했다.

환구시보의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는 12일 칼럼 성격의 ‘옵서버’ 코너에 올린 기사를 통해 "중국을 경쟁자로 여기고 국내적 관심을 분산시키는 것만으로 한국 국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점을 서울은 알아야 한다"면서 "윤석열 정부가 총선 참패를 교훈 삼아 좀 더 실용적인 외교적 접근을 취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매체는 특히 윤석열 정부의 현 외교정책을 강하게 비판했다. 신문은 "윤 대통령은 취임 이후 이념에 기초한 외교정책을 추진해 역대 (한국) 정권이 유지해온 상대적 균형 외교관계를 무너뜨리고 한중관계에 심각한 차질을 빚었다"면서 "윤석열 정부는 중국과 거리를 두면서 미국과 일본에 친화적인 외교정책을 집요하게 추구해왔다. 윤 대통령의 미국에 경도된 성향은 한국민의 이익에도 해를 끼쳤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윤석열 정부가 한국과 직접 관련이 없는 대만과 남중국해 문제에 대해서도 자주 언급한다"고도 했다.

글로벌타임스는 "한중 평화협력관계 회복은 어렵지 않으며 한국이 중국에 적대적인 태도를 취할 이유는 없다"며 "윤 대통령이 앞으로 3년간 변화를 만들기를 원하는 국민의 요구를 들어주기를 바랄 뿐"이라고 덧붙였다.

박세희 기자
박세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