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에 빙초산 뿌리고 흉기 휘두른 30대 아내, 이유 물었더니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2 10:03
  • 업데이트 2024-04-12 10:1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 이미지. 연합뉴스



이혼을 요구한 남편에게 빙초산을 뿌리고 흉기를 휘두른 30대 여성 A 씨가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북부지검 강력범죄전담부(부장 김재혁)는 지난달 19일 남편 B 씨로부터 이혼을 요구 받고 화가 나 B 씨에게 빙초산을 뿌리고 흉기를 휘두른 아내 A 씨를 살인 미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12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결과 A 씨는 남편을 살해하기 위해 빙초산 등을 미리 준비하는 치밀함을 보였다”며 “고글과 장갑을 착용하고 남편의 얼굴에 빙초산과 끓는 물을 뿌려 피해자의 반항을 제압하고 도망치는 남편을 쫓아가 흉기를 휘두르는 등 계획적으로 살해하려 했다”고 말했다.

검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달 19일 오전 1시쯤 서울 강북구 미아동 자택에서 자고 있는 남편을 향해 빙초산을 뿌려 신체 곳곳에 3도 화상을 입혔다. 이후 흉기를 휘둘러 남편을 수차례 찔렀다. 경찰은 A 씨가 남편을 때리는 모습을 목격한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해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한편 B 씨는 “외상환자 처치가 곤란하다”는 이유로 10여 곳의 병원 응급실에서 거절당하다 1시간 10여 분만에 자택에서 24km 떨어진 경기 의정부시에 위치한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린아 기자
김린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