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단 전공의 대표 “교수는 착취자” 비판…의료계 내홍에 전공의·교수 세대 갈등 분출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4 14:2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의사들, 의대증원‘원점 재검토’ 반복…의협·의대교수들 "재논의가 0명은 아냐" 여지도

총선이 마무리되면서 의정 갈등을 봉합해야한다는 분위기가 강해졌지만 의료계에는 전공의 대표가 의대교수를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새로운 갈등이 분출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의협)의 현 비상대책위원회와 차기 회장간 갈등이 불거진 가운데 전공의와 의대교수간 세대갈등도 터져나오면서 의료계 갈등 양상은 복잡해지는 양상이다.

14일 의료계에 따르면 전공의 단체인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박단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12일 SNS에 의대 교수들을 ‘착취사슬 관리자’라고 표현한 글을 올렸다. 박 위원장은 ‘1만2000명에 휘둘리는 나라, 전공의를 괴물로 키웠다’ 란 제하의 한겨레신문 기사를 링크하면서 "전공의들에게 전대미문의 힘을 부여한 것은 다름 아닌 정부와 병원"이라고 기사 본문의 내용을 옮겨 적었다.

수련병원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내용의 글에는 "수련병원 교수들은 병원을 떠난 전공의들에게 불이익이 생기면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지만, 이들은 (인정하든 인정하지 않든) 착취의 사슬에서 중간관리자 역할을 해왔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를 두고 의대 교수들을 비롯한 의사들 사이에서 비판이 거세졌다. 노환규 전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은 SNS에 "오늘 하루 종일 박단 전공의 비대위원장이 올린 포스팅 때문에 시끄러웠다"며 "워딩의(이) 부적절하다는 주장과 교수들을 비롯한 일부 의사들이 분노하거나 불쾌해하는 것에 대해 저도 동의한다"고 지적했다. 강홍제 원광대 의대 교수 비대위원장은 "자기 지지 세력에 기관총을 난사하는 것은 윤 대통령만이 아니었다. 실망이다"며 "사제지간이 아닌 직장상사와 부하직원 관계라면 더이상 전공의를 교수들이 지지할 필요가 없다"고 적었다.

이같은 양상은 사분오열된 의사들간 갈등이 증폭됐음을 뜻한다. 정부는 의료계에 의대 증원에 대한 통일된 목소리를 요구하고 있지만 전공의, 의협, 의대교수들간 비판이 난무하는 것이다.

의료계에서는 온건파와 강경파가 맞서고 있다. 의협 내에서도 현재 의협을 이끄는 비대위는 상대적으로 온건한 목소리를 내고 있지만, 다음달 취임하는 임현택 차기 회장 당선인은 강경 발언을 계속하고 있다. 의협 비대위는 지난 12일 브리핑에서 의대 증원을 원점에서 재논의하는 게 반드시 ‘0명’은 아니라고 여지를 보여줬다.

의대 교수 단체인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도 백지화가 ‘0명’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다만 정작 두달 가량 의료 현장을 떠나 있는 전공의들이 의협 비대위와 전의교협에 동조할 지는 미지수다. 전공의 내부에서도 대전협과는 다른 목소리를 내는 경우도 적지 않다.

전공의들이 입을 닫은 가운데, 차기 의협 회장인 임 당선인 역시 의협 비대위의 움직임에 동의하지 않는 모양새다. 임 당선인은 의대 정원을 줄여야 한다는 쪽이다. 의료계 내분이 격화되다보니 통일된 안을 만들거나, 정부와의 소통 창구를 단일화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권도경 기자
권도경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