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두색 번호판이 싫어”…지난달 수입 법인차 비중 첫 30% 밑돌아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5 06:5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신규 등록대수는 31.4%↓…올 1월부터 연두색 번호판 의무화 탓
롤스로이스·벤틀리·포르쉐 등 직격탄…취득가 낮춰 신고하는 꼼수도



법인 전용 ‘연두색’ 번호판이 도입되면서 수입 법인차 등록 대수 감소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번호판 부착 대상인 8000만 원 이상의 고가 모델을 주로 보유한 럭셔리카 브랜드가 가장 큰 타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수입차 법인구매 비중이 처음으로 30% 밑으로 떨어졌다.

15일 한국수입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달 8000만 원 이상의 수입 법인차 등록 대수는 3868대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5636대 대비 1768대(31.4%) 감소한 수치다. 협회에서는 올해 1월부터 취득가액 8000만 원 이상 법인 승용차는 연두색 번호판을 의무적으로 부착하도록 한 제도 때문에 등록 대수가 감소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동안 세금 혜택을 노리고 고가의 수입차를 법인차로 샀던 이들이, 연두색 번호판에 대한 거부감으로 구매를 줄이고 있다는 것이다.

8000만 원 이상 수입 법인차 등록 대수는 올 2월에도 3551대를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달(4793대) 대비 1242대(25.9%) 줄은 바 있다. 연두색 번호판으로 고가의 법인차 등록 대수가 줄면서 전체 수입차 판매에서 법인차가 차지하는 비중도 급감했다. 지난달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 대수가 작년 같은 달(2만3840대)보다 6.0% 증가한 2만5263대로 집계된 가운데, 이중 법인차 등록 비중은 28.4%(7179대)로 집계됐다.

법인차 등록 비중이 30%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달이 처음이라고 협회는 설명했다. 이에 따라 모든 차량 가격이 연두색 번호판 부착 대상인 8000만 원 이상에 해당하는 럭셔리카 브랜드 판매도 급감하고 있다. 지난해 럭셔리 브랜드별 법인차 비중은 롤스로이스 87.3%, 벤틀리 76.0%, 포르쉐 61.1% 등이었다.

올해 1분기 벤틀리의 등록 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77.4% 감소한 38대에 그쳤다. 롤스로이스(35대)와 포르쉐(2286대)도 각각 35.2%, 22.9% 줄었다. 자동차업계 한 관계자는 "연두색 번호판이 고가 수입차 판매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다"며 "취득가를 거짓으로 낮춰 신고하는 ‘꼼수 법인차’도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