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코스피, 중동 긴장에 장초반 2,650대로 밀려…코스닥 1.6% 하락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5 09:24
  • 업데이트 2024-04-15 09:2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2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지수 전광판 앞에 코스피와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백동현 기자



코스피가 15일 중동지역 긴장 고조 여파로 장 시작 직후 2650대로 밀려났다.

이날 오전 9시 3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3.82포인트(0.89%) 내린 2658.00을 나타냈다. 지수는 전장보다 20.46포인트(0.76%) 내린 2661.36으로 출발해 2660선을 내줬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3.34포인트(1.55%) 내린 847.13이다.

이란이 이스라엘을 상대로 사상 첫 본토 공격에 나서는 등 중동에서의 확전 우려가 커지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되는 모습이다.

지난 주말 뉴욕증시 역시 지정학적 우려로 인해 3대 지수 모두 1%넘게 하락했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보다 475.84포인트(1.24%) 하락한 3만7983.24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날에 비해 75.65포인트(1.46%) 내린 5123.41로 장을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 대비 267.1포인트(1.62%) 떨어진 1만6175.09에 폐장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