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율 “한동훈, 정치에 남을것…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은 없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5 11:47
프린트
‘한동훈 체제’에서 국민의힘 지도부로 있었던 김경율 전 비상대책위원이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의 향후 행보에 대해 “정치에 남아 있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 전 비대위원은 15일 SBS 라디오에서 “(한 전 위원장은) 현실적으로 여의도식 정치의 권역을 벗어나기는 힘들 것이다. 본인의 의지를 벗어난 부분”이라며 “이번 총선에서 가장 책임을 지고 가장 많이 뛴 선수다. 어떤 식으로든 정치에 남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비대위원은 다만 차기 국민의힘 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에 대해선 “그럴 가능성은 ‘0’에 수렴한다고 본다”고 했다.

최지영 기자 goodyoung17@munhwa.com
최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