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중국 여성들 성매매 성행한다더니…진짜였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6 21:5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서부경찰서가 적발한 오피스텔 성매매. 제주서부경찰서 제공



제주에서 중국인 여성을 고용해 성매매 영업을 한 업주가 경찰에 붙잡혔다. 해당 업주는 중국 현지에서 성매매 여성을 모집한 뒤 국내로 데려와 오피스텔 성매매 업소에 투입했다. 경찰은 최근 제주 오피스텔에서 성매매 영업이 성행한다는 첩보를 입수해 단속 끝에 업주를 적발했다.

16일 제주서부경찰서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40대) 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제주시 노형동 소재 오피스텔에서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단속을 통해 현장에 있는 현금 208만 원과 피임기구 등을 압수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중국 현지에서 성매매 여성을 모집한 뒤 무비자를 통해 지난 5일 제주로 입국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성매수 남성에게는 12만~60만 원을 받았다. A 씨는 수도권 출신으로 지난해 8월 해당 오피스텔을 임대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 씨의 범행 기간 및 수익을 추적하고 있다"고 전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