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세월호 10주기, 참사는 되풀이…정부는 희생자 못 보듬어”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6 17:3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5일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사저를 찾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이야기를 나누는 문재인 전 대통령. 조국혁신당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전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10주년인 16일 "10년 세월이 흘러도 그날의 충격과 슬픔은 가시지 않는다"고 소회를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세월호 10주기를 맞아 그날의 다짐과 약속이 더욱 굳건한 교훈으로 자리 잡길 기원한다"고 썼다. 그는 "우리는 세월호를 기억하며 이윤보다 사람이 먼저인 세상, 안전한 대한민국을 다짐했다"며 "그러나 여전히 참사는 되풀이되고, 정부는 희생자들을 보듬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이행되지 않고 있는 사회적 참사 특조위의 권고사항들이 조속히 이행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문 전 대통령은 또 "별이 된 아이들을 가슴 속 깊이 묻은 유족들께 마음을 다해 위로를 전한다"며 "아프고 슬프기만 한 기억을 넘어 서로 손잡고 더 안전한 세상을 향해 함께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