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회사는…” 금융회사 이직한 금감원 직원에 감독·검사 일정 유출한 금감원 현 간부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6 08:1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금감원 "내부 감찰 중 제기된 의혹, 경찰에 먼저 수사의뢰"

금융감독원 국장급 인사가 금융회사에 내부 정보를 유출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범죄수사대는 금감원 정보를 민간 금융회사에 빼돌린 혐의(금융위원회법 위반)로 금감원 국장 A씨를 입건해 수사 중이다.

경찰은 지난달 말 A씨의 휴대전화와 그의 근무지 등을 압수수색한 후 관련 증거물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포렌식을 통해 내부 정보를 유출한 혐의의 경위 등을 들여다볼 계획이다.

경찰은 A씨가 과거 금융투자업체를 감독·검사하는 부서에서 근무하면서 당시 금융회사에서 일하던 전 금감원 직원 등에게 감독·검사 일정을 유출한 혐의를 받는다.

이와 관련 금감원은 공지를 통해 "해당 내용은 금감원의 내부 감찰 활동에 따른 점검 과정에서 제기된 의혹 사안"이라며 "감독당국부터 엄정한 내부통제가 작동돼야 한다는 인식 아래 정확한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지난해 말 경찰에 먼저 수사 의뢰를 한 바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구체적 혐의 여부는 향후 수사에 따라 확인될 예정"이라며 "수사 결과에 따라 필요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위원회법은 금감원장·부원장·부원장보, 감사, 직원 등이 직무상 알게 된 정보를 다른 사람에게 누설하거나 직무상의 목적 외에 이를 사용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단독 범행인지 등은 수사를 통해 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세영 기자
  • # 금감원
  • # 내부 정보
  • # 금융사
  •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