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실무형 비대위’ 결론···내달 10일까지 새 원내대표 선출키로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6 14: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與 당선인들 결의문 채택 국민의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 당선자들이 16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제22대 국회의원 당선자 총회에서 채택된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국민의미래 합당 결의
17일 당 상임고문·19일 낙선자 모임 등 총선 패인 의견 청취 추진



국민의힘은 16일 제22대 국회 당선인 총회에서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를 위해 ‘실무형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기로 의견을 모았다.

윤재옥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국민의힘·국민의미래 당선인 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당을 빠른 시간 안에 수습해 지도체제가 빨리 출범할 수 있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졌다"며 "혁신형 비대위를 할 상황은 아니고, 전당대회를 치르기 위한 실무형 비대위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윤 권한대행이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지만, 이날 위원장 인선은 결정되지 않았다. 윤 권한대행은 본인이 비대위원장을 맡을지에 대해 "그런 의견이 있었지만, 결론을 내리지는 않았다"며 "조금 더 의견을 수렴해보겠다"고 밝혔다.

22대 국회 첫 국민의힘 원내대표 경선은 늦어도 다음 달 10일 이전에 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권한대행은 오는 17일 오후 2시 당 상임고문 모임에 참석해 당 수습 방안과 관련한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이와 함께 오는 19일쯤 낙선자 모임을 열어 총선 패인 등에 관한 의견을 수렴하는 일정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열린 당선자 총회에서는 국민의힘과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의 합당도 결의했다. 제22대 총선 당선인은 국민의힘 지역구 90명, 국민의미래 비례대표 18명 등 총 108명이다.

당선인들은 이날 채택한 결의문에서 "다시 시작하겠다. 기득권을 내려놓고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한마음 한뜻으로 변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국민을 두려워하는 마음으로 일하겠다"며 "민생, 경제, 외교, 안보, 집권 여당으로서 해야 할 일들을 한걸음, 한걸음 실천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구체적으로는 과감한 혁신, 당정 소통 강화, 의회 정치 복원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최지영 기자
최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