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파인애플·망고 수입량 ‘역대 최대치’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6 11:5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망고. 연합뉴스



작년 동월 대비 44%·114%↑
수요 분산에 사과값은 하락세


지난달 파인애플과 망고(사진) 수입량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바나나와 오렌지도 수년 만에 가장 많이 수입됐다.

16일 관세청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파인애플 수입량은 전년 동월보다 44.7% 증가한 8686t으로 사상 최대로 집계됐다. 수입액은 55.3% 증가한 867만8000달러로 역시 가장 많았다. 지난달 망고 수입량과 수입액도 전년 동월보다 114.0%, 110.5% 각각 증가한 6264t, 2474만2000달러로 사상 최대다.

바나나와 오렌지 수입도 대폭 늘었다. 지난달 바나나 수입량은 전년 동월 대비 27.7% 증가한 3만8404t으로 지난 2019년 5월(3만8741t) 이후 4년 10개월 만에 가장 많았다. 수입액 규모는 3813만4000달러로 2018년 6월(4043만2000달러) 이후 5년 9개월 만에 가장 컸다. 지난달 오렌지 수입량과 수입액은 전년 동월보다 1.7%, 8.5% 각각 증가한 3만8028t과 8388만8000달러였다. 2021년 3월(4만6400t·8411만8000달러) 이후 3년 만에 최대 규모다.

이처럼 수입 과일이 국내로 많이 반입된 것은 가격 강세를 보이는 사과와 배 수요를 분산하기 위한 정부 조치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가격 부담이 큰 사과와 배를 대체하기 위해 바나나 등 수입 과일을 3∼4월 집중적으로 공급하고 있다. 수입 과일 가격은 반입 규모가 커지면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파인애플(상품) 1개의 전날 소매가격은 6561원으로 전월 대비 9.9% 내렸다.

과일 수요가 분산되면서 사과값은 최근 들어 하락 추세를 보이고 있다. 사과(후지·상품) 10개의 전날 소매가격은 2만5017원으로 전월 대비 7.8% 내렸지만 지난해 대비로는 9.9% 높다.

박수진 기자 sujininvan@munhwa.com
박수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