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녀 33% “재혼 힘들어…보쌈제도 부활했으면”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7 19:4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이제 재혼 상대를 찾는 데 지쳤습니다. 여기서도 여러 명 만나보고 주변에서 소개하는 남성들도 적잖게 만나봤지만 이런저런 이유로 아직 싱글 상태를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누가 최종적으로 재혼 상대로 정해질지 기약도 없는 상황에서 계속 만남을 이어가는 것도 고역입니다"

남편의 폭행 때문에 이혼한 뒤 5년 이상 재혼 상대를 찾다 지친 58세 여성은 "누가 보쌈이라도 해 갔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하소연했다.

재혼정보업체 온리-유가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와 공동으로 8~13일 전국의 재혼 희망 돌싱남녀 512명 ‘재혼이 힘들어 궁여지책으로 생각해 낸 아이디어가 있다면 어떤 것일까요?’라는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여성 응답자의 33.2%가 ‘보쌈 제도’를 꼽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여성 응답자는 △돌싱 표시 리본 패용(28.1%) △이산가족 찾기 방송(재혼 상대 찾기 방송·22.7%) △돌싱 전용 클럽(16.0%) 등의 답변을 내놨다.

남성 응답자는 ‘돌싱 표시 리본 패용’을 꼽은 응답자가 34.4%로 가장 많았다. △돌싱 전용 클럽(32.0%) △이산가족 찾기 방송(25.0%) △보쌈 제도 등이 뒤를 이었다.

이어 ‘재혼을 힘들게 하는 가장 큰 요인이 무엇일까’라는 물음에 남성의 경우 35.2%가 ‘받는 데만 혈안’을 최우선으로 꼽았고, 여성은 ‘기대와 현실의 간극’으로 답한 비중이 36.7%로 가장 높았다.

2위에는 남녀 모두 ‘대상자 부족’(남 28.5%, 여 28.1%)을 꼽았다. 3위에는 남성 ‘기대와 현실의 간극’(16.0%), 여성은 ‘불통(16.0%)’을 4위에는 ‘무성의한 자세’(남 13.3%, 여 12.9%)라는 응답이 많았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