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자연의 기적’[포토 에세이]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8 11:4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글 = 윤성호 기자 cybercoc@munhwa.com

경기 광주시 화담숲 개울가에서 유영하는 올챙이 한 마리. 물결에 반짝이는 햇살 아래, 그 작은 존재가 눈에 띈다. 이 작은 올챙이는 언젠가 어른 개구리로 성장할 것이다.

하지만 지금 이 순간, 그는 그저 개울의 작은 친구일 뿐. 시간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바로 자연의 이런 작은 기적들이 주는 평온함이 아닐까.
윤성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