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현, ‘총선 1석’ 새미래 비대위원장 수락…“이낙연이 강권”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8 10:06
  • 업데이트 2024-04-18 13:2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8일 새로운미래 비상대책위원장직 수락 사실을 공개한 이석현 전 국회부의장. 이 전 부의장 페이스북 캡처



“당헌상 전당대회 8월 말이지만 서둘러 앞당길 생각”

이석현 전 국회부의장이 지난 4·10 총선에서 단 1석을 얻는데 그치며 참패한 새로운미래의 비상대책위원장으로 18일 지명됐다.

이 전 부의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비대위원장직 수락 사실을 알리면서 “요 며칠, 이낙연 공동대표의 수차례 강권을 뿌리칠 수 없었고 총선 후 허탈해하는 당원들 마음을 외면하기는 더욱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민주당·정의당에서 탈당한 인사들을 규합해 창당한 새로운미래는 4·10 총선에서 지역구를 1석(세종갑 김종민 당선인)밖에 확보하지 못했고, 정당 투표에서도 1.7%의 득표율에 그치면서 비례대표 의석수 확보에도 실패했다.

이에 따라 새로운미래는 전날 당을 비대위 체제로 전환하기로 했었다. 이낙연 공동대표는 “6선 국회의원으로서 풍부한 현실정치 경험과 지혜를 갖췄고, 창당준비위원장으로도 수고한 분”이라며 비대위원장으로 이 전 부의장을 지명했다.

이 신임 비대위원장은 “창당부터 총선 참패까지의 모든 과정을 되짚어보고, 고통이 따르겠지만 재창당의 각오로 정비하겠다”며 “전당대회는 당헌상 8월 말이지만 늦지 않게 서둘러서 앞당길 생각”이라고 밝혔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