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주군에 대들다 폐세자된 황태자”…한동훈 또 때려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8 22:2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홍준표(사진) 대구시장은 18일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두고 ‘주군에 대들다가 폐세자된 황태자’라고 비난했다. 홍 시장은 총선 패배 책임을 한 전 위원장에게 돌리며 연일 공격하고 있다.

홍 시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참 소설도 잘 쓰고 있다"며 "한동훈 전 위원장은 윤석열 정권 황태자 행세로 윤 대통령 극렬 지지세력 중 일부가 지지한 윤 대통령의 그림자였지 독립 변수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황태자가 그것도 모르고 자기 주군에게 대들다가 폐세자가 되었을 뿐이고 당 내외 독자 세력은 전혀 없다"고 했다.

홍 시장은 "황교안이 총선 말아 먹고 퇴출 되었을때 그는 당을 1년 이상 지배했어도 뿌리가 없어 돌아오지 못하고 있는데 집권당 총선을 사상 유례없이 말아 먹은 그를 당이 다시 받아들일 공간이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제 소설들 그만 쓰시고 앞으로 우리가 전열을 재정비하고 다시 일어 설 수 있도록 도와달라"며 "그게 한국 보수우파가 살아날 수 있는 길"이라고 했다.

홍 시장은 총선 다음날인 지난 11일 한 전 위원장을 ‘초짜 당 대표’라고 힐난한 후 "감도 안 되는 한동훈이 들어와 대권 놀이하면서 정치 아이돌로 착각하고 셀카만 찍다가 말아 먹었다" "문재인 믿고 그 사냥개가 되어 우리를 그렇게 모질게 짓밟던 애 데리고 와서 배알도 없이 그 밑에서 박수 치는 게 그렇게도 좋더냐?" 등 원색적인 비난을 퍼붓고 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