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 홍세화 장발장은행장 별세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8 14:2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저서 ‘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로 유명한 홍세화 장발장은행장이 18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77세.

장발장은행과 지인 등에 따르면 홍 은행장은 이날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서 유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숨을 거뒀다.

경기고와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한 홍 은행장은 1979년 한 무역회사 주재원으로 프랑스에 체류 중 ‘남조선 민족해방전선 인민위원회 사건’(남민전 사건)에 연루돼 망명했다.

홍 은행장은 파리에서 택시를 운전한 경험을 바탕으로 1995년 ‘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란 책을 내고 한국 사회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

2002년 귀국해 한겨레신문 편집국 기획위원과 진보신당 공동대표 등으로 활동하며 톨레랑스(관용)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2015년에는 벌금형을 선고받았으나 형편이 안 돼 노역할 위기에 놓인 이들에게 최고 300만원을 빌려주는 ‘장발장은행’을 설립해 은행장으로 활동해왔다.

홍 은행장은 지난해 2월 전립선암 진단을 받고 투병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세영 기자
  • # 홍세화
  • # 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
  • # 장발장은행
  •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