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육질병 앓다 단시간 내 사망” 전국서 잇따르는 고양이 급사 왜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8 17:3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급성신장질환으로 입원 중인 반려묘. 동물보호단체 라이프 제공



최근 고양이 카페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원인 모를 근육 질병 증세를 보이던 고양이들이 단시간에 갑자기 사망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다리를 절고, 식욕이 줄어들며, 혈뇨를 하는 등 비슷한 증상을 보였다는 증언들이다. 일부 보호자들은 고양이 사료를 원인으로 의심하는 중이다. 증상을 보인 고양이들이 공통으로 같은 곳에서 제조된 사료를 먹고 탈이 났다는 점 때문이다.

17일 동물보호단체 라이프와 묘연에 따르면 이 두 단체는 반려묘가 최근 신경·신장 질환을 겪고 있다는 다수의 제보가 접수돼 피해 고양이 80마리를 전수조사했다. 지난 15일 기준 80마리의 고양이 중 31마리가 사망했고 47마리가 치료를 받고 있다. 죽은 고양이들은 생후 4개월부터 10살까지 다양했으며 품종과 지역도 다양했다.

유사 증상을 보이는 고양이들은 뒷다리를 절거나 제대로 움직이지 못하는 신경 증상 외에도 급격한 신장 수치 저하, 높은 간수치, 혈변, 혈뇨, 식욕부진 등을 동반해 기력 없이 죽거나 치료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동물보호단체는 동일 증상을 보이는 고양이들이 특정 제조원에서 생산된 고양이 사료를 급식하고 있었다는 것에 주목했다.

라이프와 묘연은 "이들 반려묘의 공통된 특징은 대부분 특정 제조원에서 2024년 1월부터 4월까지 생산된 사료를 주고 있었다"며 "특히 이들 제조원 중 일부는 상호만 달리하고 제조 공장의 주소는 동일한 곳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한 집에서 생활하던 고양이 3마리가 순차적으로 사망한 경우도 있었고 한집에 있던 12마리 중 4마리는 사망하고 8마리가 병원에 입원 중인 경우도 있었다"며 "특정 제조원 사료는 과거에도 유사한 문제를 일으킨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고 말했다.

라이프 심인섭 대표는 "소비자들의 불안과 고양이들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농림축산식품부는 사료관리법에 따라 해당 사료 제조원들에 대한 긴급 조사와 고양이 사체에 대한 부검을 즉시 시행할 것"을 촉구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국내 반려묘들로부터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병증 사례가 다수 보고되자 대한수의사협회는 지난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고양이에서 아직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신경·근육병증 사례가 다수 보고됐다"며 "원충성 질병이 유력하게 의심된다"고 말했다. 이에 라이프와 묘연은 "예방 접종 등이 잘 이행된 실내 반려묘들이 피해사례를 겪고 있어서 원충이 원인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