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한동훈 與 당대표 나오는 건 위험…화환 까는 분들 버리고 시작해야”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8 23:2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대통령 지지율과 괴리된 높은 당 지지 받아야하지만…그게 안될 것"
"이번 선거서 보여준 실적 약해…대통령도 한동훈 당권 원치 않을 것"
"정치적 행보 하려면 이상한 호랑이 등에 올라탄 걸 스스로 깨달아야"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18일 국민의힘의 차기 당 대표 선출과 관련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다시 나오는 건 위험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같은 당의 김종인 전 상임고문도 전날 "(한 전 위원장이) 이번 전당대회에 당장 또 나타나게 되면 또 상처 입을 가능성이 있다"며 최소 1년은 쉬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한 전 위원장이 평가받을 방법은 대통령 지지율과 괴리된 높은 당 지지를 받는 건데, 그게 안 될 것"이라며 "국정 전반에 있어서 대통령의 존재감이 너무 크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 전 위원장이 이번에 선거로서 보여준 실적이 약하다"며 "콘텐츠 보강 없이 직만 맡으면 평가만 애매하게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대통령도 한 전 위원장이 당권을 잡는 것을 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한 전 위원장이 다음 정치적 행보를 하려면 국회 헌정기념관 앞에 화한 까는 분들 버리고 시작해야 한다"며 "왜 유세 현장에 대한민국 평균보다 빨간색 옷 입은 사람들이 많은지, 이상한 호랑이 등에 올라탔다는 걸 스스로 깨닫지 않으면 절대 그 이상 못 올라간다"고 했다. 이 대표는 한 전 위원장의 지지층을 두고 "강성 팬덤만도 못하다"며 "일사불란하게 꽃을 까는 행위 자체가 자발적인 팬덤에서는 불가능하다. 빨리 거리를 두셔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차기 당 대표 후보를 두고는 "선거가 2년 남았기 때문에 절박함이 없다. 안정적인 관리형을 뽑으려고 할 것"이라면서도 "대통령의 존재감이 너무 크기 때문에 누가 대표가 되든지 간에 독이 든 성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재섭·김용태 당선인 등 30대 신인 정치인들이 거론되는 것에는 "이준석이 하던 대로 해서 당을 살려야 하는 딜레마에 가는 거다. 그러면 이준석과 똑같은 결말이 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 지지율을 올려놓으면 그들의 공을 인정받지 못해서 쫓겨날 거고, 지지율을 못 올리면 쫓겨날 거다. 답은 정해져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대표는 조국혁신당이 18석의 원내교섭단체를 만들기 위해 연합을 제안했는지 묻는 질의에 "제가 들은 건 없다"면서 "아직까지 조국혁신당의 지향을 모르기 때문에 섣불리 단언할 수 없다. 가능성은 낮다"고 했다.

전날 신임 국무총리와 비서실장에 문재인 정부 인사인 박영선 전 의원과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검토 보도가 나온 것에는 " 지금 정상적인 범야권의 분위기를 본다면 그런 제안 받았을 때 화내면서 부인해야 한다"며 "참 불쾌하다 이렇게 나가야 사실 거부 의사가 명확한데 그렇게까지 안 간 건 내심 기대도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누구 아이디어인지 모르겠지만 참 당황스럽다"며 "범여·범야를 나누기보다 윤 대통령이 상처를 준 사람들한테 인간적으로 푸는 게 먼저"라고 꼬집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