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장애인 파트너 지난해 511명… 10년새 5배로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8 11:54
프린트
스타벅스코리아는 지난해 처음으로 스타벅스에서 근무하는 장애인 파트너(직원) 수가 500명을 넘어섰다고 18일 밝혔다.

스타벅스는 지난 2007년 장애인 바리스타를 처음 채용한 이후로 꾸준히 채용 인원을 늘렸다. 2007년 1명이던 장애인 바리스타는 2014년 100명을 넘겼고, 지난해에는 총 511명으로 그 수가 10년 만에 5배로 늘어났다.

511명의 파트너 중 430명은 중증, 81명은 경증이다. 고용인원 계산 시 중증 장애를 2배로 계산하는 법적 장애인 채용 기준을 따를 경우 장애인 파트너 수는 941명에 달한다고 스타벅스는 설명했다. 지난해 말 스타벅스의 장애인 고용률은 4.3%로 법정 의무 고용률인 3.1%를 웃돌았다.

스타벅스는 장애인 파트너 전담 인사담당자를 통해 체계적으로 장애인 파트너를 육성하고 있으며, 정기적으로 장애인 바리스타 챔피언십을 개최하는 등 다양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손정현 스타벅스코리아 대표는 “장애인 파트너가 근무하기 좋은 환경은 물론, 소비자 역시 이용하기 편리한 환경을 만들기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호준 기자 kazzyy@munhwa.com
김호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