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후 귀농 준비에 딱”… 미니 굴착기 잘나가네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8 11:53
  • 업데이트 2024-04-18 11:5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7t급 제품 홈쇼핑 판매도
1m 내 공간 자유롭게 이동


국내 대기업에 근무하는 50대 직장인 A 씨는 지난해 하반기 소형 굴착기 1대를 구입했다. 은퇴 후 시골에 내려가 농사를 지을 때 사용하기 위해서다. 토목이나 건설용 굴착기보다 크기가 작다 보니 조작이 나름 간단했고 굴착기 운전에 필요한 자격증도 틈틈이 시간을 내 땄다.

최근 국내 농가에서 주로 사용되는 소형 굴착기가 인기를 끌고 있다. 18일 HD현대인프라코어에 따르면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5년간 1.7t과 3t, 3.5t 등 ‘미니 굴착기 3종’ 판매량이 대체로 증가세를 보이며 1941대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2019년 178대였던 판매량은 2020년 328대로 두 배 가까이로 늘었고, 2021년 351대에 이어 2022년에는 664대로 연간 최대 판매량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도 국내에서 420대 팔렸다. 2018년 130대 판매량까지 더하면 최근 6년간 2000대 넘게 팔린 것이다. 오프라인뿐만 아니라 홈쇼핑에서도 HD현대인프라코어 건설기계 브랜드 ‘디벨론’의 신제품인 1.7t급 굴착기(사진)가 팔려나갔다. 이 굴착기는 디벨론이 국내에서 판매하는 제품 중 가장 작다.

국내에서 소형 굴착기가 인기를 끄는 것은 조작이 쉽고, 짧은 회전 반경을 갖춰 협소한 공간에서도 작업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농가에서는 땅을 파 농작물을 심고 돌과 모래를 정리하거나 옮길 때 소형 굴착기를 자주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굴착기 트랙의 전폭을 늘리거나 줄일 수 있어 1m 이내 공간에도 출입이 가능하다. 이틀간의 집중 교육만으로 3t 미만의 소형 장비에 대한 자격증도 취득할 수 있다.

HD현대인프라코어 관계자는 “미니 굴착기는 농장과 전원주택 등을 계획 중인 은퇴 전후의 고객층을 중심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제품 판매 경로 다양화를 통해 고객과의 접점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D현대인프라코어는 매장 판매와 홈쇼핑 등 단기 이벤트 외에도 온라인에서 제품을 원스톱 구매할 수 있는 ‘디벨론 스토어’를 운영 중이다.

이근홍 기자 lkh@munhwa.com
이근홍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