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만에 복귀 삼성 이서현…첫 출장 밀라노 간 이유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9 05:4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5년 만에 경영 일선에 복귀한 이서현 삼성물산 전략기획 담당 사장이 첫 해외 출장으로 이탈리아 밀라노를 찾은 것으로 알려지며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밀라노는 2005년 4월 고(故) 이건희 삼성 선대회장이 주요 사장단을 소집해 디자인 경영 전략회의를 열고 "삼성의 디자인은 아직 1.5류"라며 디자인 혁신을 주문한 곳이다. 이 사장이 첫 해외 출장지로 밀라노를 택한 것은 아버지 이 선대회장의 뜻을 이어 디자인을 경영 전략의 핵심 사안으로 두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18일 재계에 따르면 이 사장은 세계 최대 디자인·가구 박람회인 ‘밀라노 디자인 위크 2024’ 개막 전날인 지난 15일(현지시간) 밀라노를 찾아 전시를 둘러봤다. 이 사장은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 참가한 삼성전자 전시관도 찾은 뒤 다른 지역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초 삼성물산 사장으로 경영에 복귀했다.

밀라노 디자인 위크는 180여 개 국에서 37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찾는 대규모 행사다. ‘밀라노 로 피에라’에서 열리는 실내 전시 ‘살로네 델 모빌레’와 장외전시 ‘푸오리살로네’로 이뤄진다. 삼성전자는 살로네 델 모빌레의 일환으로 열리는 주방 가전·가구 전시회 ‘유로쿠치나 2024’에 참가해 비스포크 AI 가전 라인업과 유럽 시장을 겨냥한 빌트인 패키지를 선보인다.

한편 이 선대회장의 둘째 딸인 이 사장은 미국 파슨스 디자인스쿨에서 디자인을 전공했다. 2002년 제일모직 패션연구소 부장으로 입사해 삼성물산 패션부문장 등을 맡았다. 2018년 말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삼성복지재단 이사장과 삼성미술관 리움 운영위원장을 맡아왔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