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긍정평가 23%, 11%P급락, 취임 후 최저[갤럽]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9 10:05
  • 업데이트 2024-04-19 11:1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국정 수행 긍정 평가가 취임 후 최저인 23%를 기록했다는 한국갤럽 조사 결과가 19일 나왔다. 부정 평가는 68%로 취임 후 최고치다.

한국갤럽이 16~18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4월 3주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서 윤 대통령 국정 수행 긍정 평가는 직전인 3월 4주보다 11%포인트 떨어진 23%로 나타났다. 부정 평가는 10%포인트 오른 68%다.

직무 긍정률은 취임 후 최저치, 부정률은 최고치다. 종전 긍정률 최저치는 2022년 8월 1주와 같은 해 9월 5주에 기록한 24%다. 그해 7월 말부터 11월까지 긍정 평가는 20%대 중후반에 머물렀다. 인사 문제, 비속어 사용 논란 등이 영향을 미쳤다. 종전 부정률 최고치는 2022년 8월 1·2주 66%다.

연령대별로 보면 윤 대통령 지지층으로 평가돼 온 60대에서 부정이 61%, 긍정이 32%로 집계됐다. 70세 이상(긍정 47%, 부정 37%)를 제외하고 나머지 연령대는 윤 대통령에게 등을 돌린 모양새다.

30대와 40대에서 부정평가가 80%, 86%에 달했고, 18∼29세와 50대도 부정평가가 70%대다. 반면 긍정 평가는 20대(14%), 30대(13%), 40대(12%)에서 10%대였고, 50대는 24%다.

보수층도 긍정(45%)과 부정(46%)이 팽팽했다. 중도는 긍정 19%, 부정 71%로 부정에 크게 기울었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31%, 국민의힘 30%, 조국혁신당 14%, 개혁신당 3%, 녹색정의당·자유통일당 1%다.

이번 조사는 이동통신 3사 제공 무선전화 가상번호를 활용한 전화면접조사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12.1%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또는 한국갤럽 홈페이지 참조.

조성진 기자
관련기사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