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회장, 포브스 ‘韓 50대 부자’서 첫 1위로…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9 10:3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 2월 6일 아랍에미리트(UAE) 출장을 떠나기 위해 서울 강서구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김병주-서정진-조정호-정몽구-김범수-홍라희 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미국 경제지 포브스가 선정한 한국 자산가 1위에 올랐다.

포브스는 17일(현지시간) ‘2024년 한국 최고 자산가’ 50인의 명단을 공개하면서 이 회장을 첫번째로 꼽았다. 포브스가 추산한 이 회장의 자산 가치는 115억 달러(약 15조8000억 원)다. 이 매체는 "인공지능(AI) 열풍이 삼성 그룹의 핵심이자 매출 기준 세계 최대 메모리칩 제조사인 삼성전자의 주가를 밀어 올리면서 이 회장이 처음으로 1위에 올랐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위였던 김병주 MBK파트너스 회장은 97억 달러로 한 단계 내려갔다. 이어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75억 달러),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62억 달러),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46억 달러),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45억 달러) 순이다. 여성 중에서는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이 44억 달러로 가장 많았다. 전체로는 7위다. 곽동신 한미반도체 대표이사 부회장(39억 달러),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그룹 창업자(35억 달러),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34억 달러)가 10위권 이내에 이름을 올렸다.

포브스는 "한국의 코스피 지수는 작년 아시아에서 가장 부진한 지수 중 하나였으나, 2024년에는 AI 투자 열풍과 (한국을) 글로벌 반도체 제조 허브로 만들겠다는 정부의 4700억 달러(645조 원) 규모의 구상에 힘입어 크게 반등했다"고 소개했다. 자체 조사에서 주식 재산을 주요 자산 평가로 삼고 부동산, 미술품 등은 정확히 파악되지 않는 경우도 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