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회사가 만든 지루한 휴대폰이라고?...반응 좋지만 살수 없는 이유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9 07:1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하이네켄이 핀란드 스마트폰 기업 HMD와 합작해 선보인 ‘보링 폰’. 하이네켄 제공



글로벌 맥주 회사 하이네켄이 복고풍 휴대폰 ‘보링 폰’(Boring Phone)을 한정판으로 선보인다.

17일(현지 시간) IT전문 매체 지디넷 등에 따르면 하이네켄과 핀란드 전자기업 ‘HMD’는 오는 18일 밀라노 디자인위크에서 합작으로 만든 ‘보링 폰’(Boring Phone)을 공개한다.

반투명 폴더폰으로 디자인된 이 휴대폰의 주요 기능은 통화와 문자메시지다. 내부에 2.8인치 QVGA 디스플레이, 외부에는 1.77인치 디스플레이를 갖췄고 3.5㎜ 헤드폰 잭을 탑재했다.

애플의 아이폰이나 삼성의 갤럭시처럼 인터넷 기능을 사용할 수도 없으며, 카메라는 30만 화소 카메라 단 하나 뿐이다. 최근 출시되는 스마트폰 카메라가 수천만~수억 화소 수준인 점을 고려하면 기능 면에서 다소 단출하다.

다만 과거 HMD의 노키아폰에서 즐길 수 있었던 추억의 게임 ‘스네이크’(Snake)를 실행할 수 있다.

하이네켄과 HMD는 "스마트폰이 존재하지 않던 시절로 돌아가기 위해 지루해 보일 수 있는 이 전화기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하이네켄에 따르면 보링폰은 5000대 한정판으로 제작된다. 소비자가 직접 구매할 수 있는 제품은 아니며 영국 내 소셜미디어 경품 행사를 통해서만 제공된다.

맥주회사가 휴대폰을 만들게 된 배경에도 관심이 쏠렸다. 이와 관련 나빌 나세르 하이네켄 대표는 "끊임없이 윙윙거리는 소리와 소음으로 방해받지 않고 맥주를 마시면서 사람들이 진정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