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과이 중고교, 제2외국어로 한국어 배운다…교육부 MOU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9 10:3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파라과이 현지 한국어 채택 중등학교에서 문화 활동에 참여한 학생들의 모습. 교육부 제공




파라과이의 중·고등학생들도 한국어를 제2외국어로 배울 수 있게 된다.

교육부는 파라과이 교육과학부와 ‘대한민국-파라과이 한국어교육 협력 양해각서(MOU)’를 서면으로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한국어가 파라과이 중·고등학교에서 제2외국어 정규 과목으로 인정된다.

한국어 성적을 상급학교 진학에 사용할 수 있게 돼 한국어를 제2외국어로 채택하는 현지 학교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파라과이 국립교원대 한국어교육학과 졸업생들이 현지 학교에 채용될 수 있는 한국어 교사 자리가 늘어나며 파라과이 내 자생적인 한국어 보급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교육부는 보고 있다.

교육부는 한류 문화 콘텐츠의 인기로 파라과이의 한국어 학습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파라과이 한국 교육원을 통해 현지 학교의 한국어 교육을 지원해왔다. 그 결과 파라과이 중·고교 내 한국어 학습자는 지난 2017년 말 16개교, 1900여 명에서 지난해 말 23개교, 4800여 명으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파라과이 사관학교, 콜롬비아대, 우니다대, 파라과이 국방부 등에도 한국어 강좌가 개설됐다.

한편, 한류 인기에 힘입어 한국어를 제2외국어로 채택하는 국가는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23개국에서 한국어를 제2외국어로 채택했다. 대입 과목에 한국어를 포함시킨 국가는 10개국에 달한다.

이소현 기자
이소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