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윤석열, 이재명과 만나서 다행…나도 만나야”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0 14:19
  • 업데이트 2024-04-20 14:2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9일 국립4.19민주묘지에서 열린 ‘제64주년 4.19혁명 기념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시스



曺 “내가 제안한 만남에 대해서도 수용하시기를 촉구 드린다”
“채상병·김건희 특검 등 국민적 요구에 성실하게 답하길 기대”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20일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회담과 관련, ”제가 제안한 만남에 대해서도 수용하시기를 촉구 드린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이날 당 공보국을 통해 밝힌 입장문에서 ”비록 많이 늦었지만, 윤 대통령과 이 대표가 만나게 돼 다행“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조 대표는 ”무엇보다 윤 대통령은 채상병·김건희 여사 특검법 등 지난 총선에서 드러난 국민적 요구에 성실하게 답하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야 영수회담이 사진을 찍기 위한 형식적 만남에 그쳐서는 안 된다“며 ”어려운 경제와 민생 문제 해결책을 실질적으로 모색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14일 조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원내 제3당의 대표인 나는 언제, 어떤 형식이든 윤석열 대통령을 만날 수 있길 희망한다“며 ”공개회동 자리에서 예의를 갖추며 단호하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 이 공개요청에 대한 용산 대통령실의 답변을 기다린다“고 요청한 바 있다.

허민 전임기자
허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