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업 모텔 화장실서 2년만에 백골상태로 발견된 노인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0 06:33
  • 업데이트 2024-04-20 21:0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홀로 기초생활수급비로 생활했던 70대 노인이 숨진 지 2년여 만에 백골 상태로 발견됐다. 경찰은 시신의 정확한 신원을 밝히기 위해 유전자(DNA) 검사를 하고 있다. 제주시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관내 기초생활수급자 2만여 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할 방침이다.

19일 제주시와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5일 제주시 용담1동의 폐업한 모텔 건물의 객실 화장실에서 김 모(70) 씨로 추정되는 두개골 등의 시신을 사회복지공무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 여관은 2021년 상반기 영업을 종료했지만, 건물이 방치돼 있었다.

경찰은 가정을 꾸리지 않은 김 씨가 이 모텔방에서 혼자 오랫동안 살아왔고 폐업 이후에도 계속 홀로 지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타살 혐의점은 없으며 2년 여 전인 2021년 하반기에 숨진 것으로 추정했다.

제주시는 기초생활수급자가 장기간 전화를 받지 않거나 전기·가스를 사용하지 않으면 사회복지공무원을 통해 전화 확인이나 현장 확인을 하도록 하고 있다. 김 씨가 숨진 채 발견되기 이전에도 사회복지공무원들이 해당 폐업 모텔을 여러 차례 찾아 방과 거실을 살폈지만 김 씨를 찾지 못했다.

폐가나 다름없이 허름한 건물 화장실 구석에서 김 씨가 숨졌을 것이라고는 생각조차 못 해 발견이 늦어진 것으로 행정 당국은 보고 있다.

한편, 보건복지부에 의하면 제주에서 가족이나 이웃과 단절된 채 홀로 생활하다가 숨진 고독사는 2019년 12명, 2020년 27명, 2021년 44명 등이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