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 똑바로 보라 했지” 어린이집 찾아가 난동부린 30대 아빠 벌금형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0 08:20
  • 업데이트 2024-04-20 08:26
프린트
자녀 얼굴에 상처 나자 폭언·폭력 행사…창원지법, 벌금 200만원 선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창원지법 형사3단독 유정희 판사는 자기 자녀가 어린이집에서 다치자 원장을 찾아가 난동을 피운 혐의(업무방해 등)로 기소된 30대 A씨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2월 경남 창원시 한 어린이집을 찾아가 식사 중이던 50대 원장 B씨에게 “내가 애 똑바로 보라고 했지”라며 욕설을 퍼붓고 주먹으로 벽을 치거나 마당 화분을 발로 찬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A씨는 화가 풀리지 않자 피해자를 때릴 듯이 주먹을 들어 올려 폭행한 혐의로도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이 어린이집에 다니는 자녀 얼굴에 상처가 나자 화가 난다는 이유로 이 같은 짓을 저질렀다. 사건 당시 어린이집에 있던 유아들도 이 같은 장면을 지켜본 것으로 나타났다.

재판부는 “자기 아이가 다쳤다는 이유로 어린이집을 찾아가 무차별적인 폭언과 폭력으로 업무를 방해해 유아들 정서에도 매우 안 좋은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보인다”며 “잘못을 반성하고 과거 벌금형을 넘는 전과는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유회경 기자
유회경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