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개발청-전북특별자치도 상호 협력과 소통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 체결 및 유관기관 워크숍 개최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3 15:4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새만금개발청(청장 김경안)과 전북특별자치도(지사 김관영)은 23일 국립청소년농생명센터(전북 김제)에서 ‘새만금개발청과 전북특별자치도의 상호 협력과 소통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새만금개발청 제공


새만금개발청(청장 김경안)과 전북특별자치도(지사 김관영)은 23일 국립청소년농생명센터(전북 김제)에서 ‘새만금개발청과 전북특별자치도의 상호 협력과 소통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국무조정실, 국토부, 환경부 등과 합동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상생협약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새만금에 집중된 약 10조 원의 민간투자를 뒷받침하고 투자가 지속될 수 있도록 기업의 조속한 입주·가동과 신규 투자 유치 활성화에 양 기관이 적극 협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번 협약으로 계기로 새만금청과 전북자치도는 실무대표자 회의를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새만금 첫 도시로 조성되는 수변도시와 3대 허브(첨단전략산업, 식품, 관광·마이스) 조성 등 새만금개발 가속화에 발맞춰 새만금사업과 관련한 기관 간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다.

이어 진행된 합동 워크숍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달성한 약 10조 원의 새만금 민간투자 성과를 공유하고, 앞으로의 발전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되었으며, 김경안 청장은 전례 없는 성과 달성을 위해 협력과 지원을 해준 유관기관에 감사하며 미래 발전방향에 대한 깊이 있는 토론과 협조를 당부했다.

새만금 유관기관 합동 워크숍은 두 기관의 공동연수로 처음 시작한 후 관계기관까지 참석범위를 확대하여 개최해왔으며 이번 워크숍에는 16개 기관, 약 170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워크숍에서는 새만금을 대한민국의 신성장동력이자 동북아의 경제허브로 발전시키기 위해 필요한 새만금의 주요 현안과 중점 추진과제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는 "특별자치도로 출범한 전북은 산업을 키우는 일에 도전을 멈추지 않을 것이며, 그 중심에는 ‘새만금’이 있다"며 "지역 실정에 맞는 사업들이 반영되도록 도가 한발 더 뛰겠다. 관계기관들도 새만금 성공에 힘을 모아 함께 도전하고, 함께 성공하자"고 당부했다.

김경안 새만금개발청장은 "오늘 상생협약과 합동 워크숍을 계기로 기관 간 소통과 협력이 한층 더 탄탄해져 새만금사업이 완료되는 그날까지 동반자로 함께 나가기를 기대한다"라면서 "새만금이 국민과 전북도민의 염원을 담아 동북아의 경제허브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함께 뛰겠다"고 말했다.

조해동 기자
조해동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