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 메시지 읽다가 화들짝 놀라 입 가린 이재명, “이게 뭐야”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3 11:4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브 채널 ‘델리민주’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한 당원의 메시지를 읽다가 화들짝 놀라 입을 가린 모습이 포착됐다. ‘윤석열 탄핵’이라는 내용을 읽고는 손사래를 치며 "이게 뭐야"라고 했다.

23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대표는 지난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동 민주당사에서 진행된 당 공식 유튜브 채널(델리 민주) ‘당원과의 만남’에서 김OO이라고 밝힌 한 당원이 보낸 ‘전 국민 25만 원 재난지원금, 대통령 4년 중임, 결선투표제 도입, 개헌 등 위대한 대한민국을 되찾기 위한 실질적인 노력을 해라’는 글을 읽었다. 그러던 중 이 대표는 "윤석열 탄핵 이게 뭐야 갑자기.."라고 화들짝 놀라며 손으로 입을 가렸다. 이후 이 대표는 "이건 내가 안 읽은 겁니다"라고 강조했다. 옆에 있던 박찬대 최고위원도 "이건 김OO(당원)이 한 말입니다"라고 했다.

이 대표는 당원이 언급한 재난지원금 25만원 전 국민 지원 등 민생 경제회복을 윤석열 대통령과의 회담 의제로 다룰 것으로 보인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이 전화하셔서 잠깐 통화를 했다. ‘한번 보자’ ‘만나자’고 했다"며 "그때 이야기를 나누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4·10 총선을 앞두고 ‘전 국민 1인당 25만 원’ 민생회복지원금 추진을 주장했다. 지역화폐로 지급되는 이 지원금에는 총 13조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된다. 민주당은 정부·여당에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요구한 바 있다.

이 대표는 국회의장과 원내대표도 당원이 선출하게 해 달라는 당원 요구에는 "이론적으로 그럴 듯 하지만 위험하다"고 답했다. 그는 "국회의장은 국회의원 회의체 진행자고, 원내대표는 의원 회의체 대표"라고 규정했다. 이 대표는 "다만 책임성은 강화해야 한다"면서 "‘민주당에서 배출한 의장이 왜 민주당 편을 안 드는가’라는 논란이 있었다"고 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