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식간에 달려든 핏불에 생후 15개월 아이 그만…“지역사회 큰 충격”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3 06:1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캄폴론고 마을의 개물림 사망 사고 현장 모습. 안사(ANSA) 통신 캡처



이탈리아에서 생후 15개월 된 남자 아기가 맹견 핏불테리어 2마리에 물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2일(현지 시간) 안사(ANS) 통신에 따르면 사고는 이날 오전 8시쯤 이탈리아 남부 살레르노 인근 캄폴론고 마을에서 일어났다. 사고는 캄폴론고 마을의 한 이층집 마당에서 순식간에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기의 어머니와 삼촌이 현관문을 나서는 순간, 핏불테리어 2마리가 순식간에 달려들었다고 한다.

구급차가 도착했을 때 아기는 숨진 뒤였다. 아기 어머니도 팔과 손목 등을 물렸고, 정신적인 충격을 받아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핏불테리어는 이층집에 거주하는 다른 가족 소유로, 이 가족은 피해 어머니와 친구 사이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고 당시 이 개들이 왜 묶여 있지 않았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

아기를 문 핏불테리어는 살레르노의 동물보호소로 보내졌으며 이곳에서 안락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캄폴론고가 속해 있는 에볼리시의 시장인 마리오 콘테는 "오늘 아침 엄마 품에 안긴 아기를 개가 공격했다"며 "아기 삼촌이 떼어놓으려고 했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건은 지역사회 전체에 큰 충격을 준 비극"이라며 "이런 종류의 맹견을 키우는 사람들에게 경각심을 주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했다.

앞서 지난 2월에는 39세 남성이 로마 외곽의 만치아나 숲에서 조깅하던 중 로트와일러 3마리에게 물려 숨졌다.

이탈리아 소비자 보호 단체인 코다콘스는 개 물림 사고가 매년 7만건 가까이 발생하고 있다며 시민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