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이화영 ‘술판 진술 회유’ 허위 주장” 8번째 반박…“후안무치 행동, 중단해야”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3 17:41
프린트
김광민 변호사 유튜브 발언 두고 "객관의무 반한 거짓말 도 넘어"


검찰이 23일 이화영 전 경기도 부지사 측의 ‘음주·전관 변호사 동원 진술 회유’ 주장에 대해 "후안무치"라고 반박했다.

수원지검은 이날 낸 입장에서 "‘검찰청사 술자리 회유 의혹’이 조사 참여 변호사, 교도관(38명), 김성태 등 쌍방울 관계자 진술 및 출정일지·호송계획서 등 객관적 물증에 의해 허위임이 명백히 드러났음에도 이화영 피고인과 김광민 변호사의 거짓말이 도를 넘고 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이날 김 변호사가 유튜브(뉴스공장)에서 ‘이화영 피고인은 법정에서도 종이컵에 입만 대고 내려놓아 술을 마시지 않았다고 진술했고, (이화영이 취했다는 것이 아니라) 김성태가 술에 취했다고 말했기 때문에 말을 바꾼 것이 아니다’라는 허위 주장을 추가로 내놓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화영 피고인은 이달 4일 공개된 법정 피고인 신문 과정에서 (술 마신 사실을 감추려고) ‘얼굴이 벌게져서 한참 얼굴이 진정되고 난 다음에 귀소했다’고 분명히 답변했다"며 "이러한 신문 내용은 형사소송법에 따라 모두 녹음돼 녹취록을 확인해보면 김 변호사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임이 드러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시 이 전 부지사의 피고인신문 녹취록 일부를 첨부했다.

검찰은 "그동안 이화영 피고인 측은 음주 시간과 장소, 음주 여부까지도 계속해서 진술을 바꾸고 있다"며 "급기야 법정에서 피고인이 자신의 육성으로 직접 진술한 내용에 대해서까지 마치 그렇게 진술한 적 없는 것처럼 거짓말하며 술자리 의혹을 조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김 변호사는 피고인의 변호인으로 음주 진술을 직접 청취했음에도 법정 진술에 대해 당당하게 거짓말하고 있는데, 이는 변호인의 ‘객관 의무’에도 반하는 후안무치한 행동"이라며 "기본적 사실관계 확인도 없는 허위 의혹을 양산해 수사와 재판의 신뢰를 해치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검찰은 이 전 부지사 측의 ‘음주 회유’ 주장이 제기되자 이달 13일 "상식 밖의 허위 변명"이라고 반박 입장을 낸 것을 시작으로 이날까지 총 8차례 반박 입장 또는 설명 자료를 냈다.

정선형 기자
정선형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