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혁신당, ‘범야권 연석회의’ 거절에 “민주당에 섭섭…이재명 답 주길”

  • 문화일보
  • 입력 2024-04-24 16:3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3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다목적홀에서 열린 조국혁신당 22대 국회의원선거 광주전남 승리 보고대회에 참여해 당원들이 만들어준 배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뉴시스



조국혁신당은 조국 대표가 ‘윤·이 회동’ 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제안했던 ‘범야권 연석회의’가 사실상 거절당한 것을 두고 "안타깝고 섭섭하다"고 밝혔다.

김보협 조국혁신당 대변인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공식 거부한 것으로 봐야 할지는 모르겠지만 (민주당) 몇몇 의원과 대변인께서 부정적으로 말씀 주셔서 안타깝고 섭섭하다"며 "이 대표가 민주당 대표로만 가지 말고 야권이 더 큰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범야권을 대표하는 대표로 가길 정중히 제안 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조 대표의 진지한 제안을 깊이 고민해 주고 이 대표께서 어떠한 답을 주시면 고맙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 대표는 지난 22일 전북 전주에서 열린 ‘전북총선승리보고대회’에서 "범야권 대표 연석회의를 만들어 주도해달라"며 윤·이 회동 전 이 대표가 범야권의 요구사항을 모아 윤석열 대통령에게 전달해야 한다고 제안한 바 있다.

박성준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영수회담은 (윤 대통령과) 민주당과의 회담"이라며 "대통령께서 충분히 민의를 듣고, 야당의 목소리를 듣는다면 조국혁신당·개혁신당·진보당·새로운미래·기본소득당 등 다른 야당 대표와의 만남도 갖지 않겠나"라며 조국혁신당의 연석회의 제안을 사실상 거절한다는 뜻을 전했다.

김대영 기자
김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