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소니 혐의’ 김호중 거물급 변호사 선임… 조남관 전 검찰총장대행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7 13:41
  • 업데이트 2024-05-17 14:4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호중 인스타그램 캡처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 씨 측이 검찰총장 권한대행을 지낸 조남관 변호사를 변호인으로 선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SBS에 따르면, 조 변호사는 전날 서울 강남경찰서에 선임계를 제출했다.

조 변호사는 검사 출신으로 법무부 검찰국장과 대검 차장검사 등을 지냈다. 지난 2020년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이 직무 정지되자 총장 권한대행을 맡았다.

이후 2022년 사직한 뒤 변호사로 활동했다.

김 씨 소속사 관계자는 “가장 신뢰할 수 있는 변호사로 생각했다”고 밝혔다고 SBS는 전했다.

김 씨는 지난 9일 심야에 서울 강남의 한 도로에서 교통사고를 내고 그대로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는 음주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박세영 기자
  • # 조남관
  • # 김호중
  • # 음주운전
  • 관련기사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