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윤대통령 임기 단축하고, 4년 중임 개헌을”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7 12:02
  • 업데이트 2024-05-17 16:0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가운데) 조국혁신당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국회 개헌특별위원회 설치를 통한 ‘제7공화국 개헌’ 필요성을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곽성호 기자



■ ‘제7 공화국 개헌’ 주장

“2026년 지방선거 전 국민투표 하자
검사 영장신청권도 삭제해야”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국회 개헌특별위원회를 설치해 대통령 4년 중임제와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 등을 담는 ‘제7공화국 개헌’ 카드를 꺼내 들며 대여 공세를 펼쳤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나오고 있는 개헌 요구에 힘을 보탠 것으로 윤석열 대통령의 임기 단축을 통해 실질적인 탄핵을 노리는 것으로 풀이된다.

조 대표는 17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2대 국회가 열리면 국회와 국민 모두 개헌을 논의하자”며 “현행 제6공화국 헌법은 국민께서 길고 긴 투쟁 끝에 1987년 피맺힌 6·10 항쟁을 통해 일궈낸 것으로 그 요체는 ‘독재 종식과 대통령 직선’ 그리고 ‘자유권 보장’이라는 두 가지”라고 말했다. 그는 개헌에 포함할 내용으로 △부마 민주항쟁과 5·18 민주화운동, 6·10 민주항쟁 헌법 전문 수록 △‘수도는 법률로 정한다’ 조항 신설 △대통령 4년 중임제 도입 △검사의 영장 신청권 삭제 △사회권 강화 일반 조항 신설 △동일 가치 노동 동일 수준 임금 명문화 △토지공개념 강화 등을 제시했다.

특히 조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통령 4년 중임제 도입을 위한 개헌 국민투표를 오는 2026년 지방선거 전에 실시하고 대통령 선거를 지방선거와 함께 치르자며 ‘윤 대통령 임기 단축’을 주장했다. 그는 전날 친야 성향 유튜브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에 출연해 “헌법 질서를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는 증거, ‘행상 책임’(법을 대하는 그 태도에 대한 책임)을 질 정도의 증거가 있으면 탄핵 소추가 가능하다”며 “지금은 조금 모자라지만 임계점을 향해 가고 있다”고 ‘윤 대통령 탄핵론’을 펼쳤다.

민주당도 조 대표에 앞서 제7공화국 헌법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등 범야권이 일제히 윤 대통령을 압박하는 모양새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내는 일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신중하게 개헌 관련 논의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현시점에서 (범야권의 개헌안이 윤 대통령의 권한을 축소한다는 의견에 관해) 일일이 판단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대영 기자 bigzero@munhwa.com
김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