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월성 2호기 원자로 자동 정지돼…“안정 상태 유지”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8 15:2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경북 경주시 양남면 원자력발전소 신월성 2호기 전경. 한국수력원자력 제공



지난 3월 발전 재개


경북 경주에 있는 신월성 2호기가 18일 오후 12시 35분 자동정지했다고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밝혔다.

원안위는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원자로에서 냉각재인 물을 순환시켜 원자로 속 열을 증기발생기로 전달하는 설비인 ‘원자로 냉각재 펌프’가 정지해 원자로가 자동정지됐다"고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원안위에 따르면 현재 신월성 2호기는 안정 상태를 유지하고 있고 방사선 관련 특이사항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원안위는 "월성원전 지역 사무소에서 사건 발생 직후 현장 안전성을 점검하고 있으며 상세 사건조사를 위해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전문가를 파견했다"고 밝혔다. 신월성 2호기는 정기 검사를 마치고 지난 3월 6일 발전을 재개했다.

장병철 기자
장병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