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김호중 방문한 유흥주점 압수수색… 국과수는 “사고 전 음주 판단”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8 10:15
  • 업데이트 2024-05-18 15:0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호중이 주점에서 나와 휘청이며 조수석에 타는 모습. 채널A 보도화면 캡처



경찰이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방문했던 유흥업소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전 1시쯤부터 오전 5시 20분까지 김호중이 뺑소니 사고 당이 일행들과 머물렀던 유흥업소를 대상으로 압수수색 검증 영장을 집행했다. 경찰은 유흥업소 압수수색을 통해 김호중의 음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기록들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남경찰서는 전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김호중이 사고를 내기 전 음주한 것으로 판단된다는 감정 결과를 통보받았다. 국과수는 ‘김 씨가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에 비춰볼 때 음주 판단 기준 이상으로 음주 대사체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은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김호중 측은 “술잔에 입만 댔다”며 음주운전을 부인해왔다.

경찰은 김호중의 매니저가 사고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를 제거하는 등의 정황을 확인해 소속사 차원의 조직적 은폐 시도가 있었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은 당시 유흥주점에는 소속사 관계자 뿐 아니라 래퍼 출신 유명 연예인 A 씨도 동석했던 것으로 파악하고 조만간 그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이정민 기자
관련기사
이정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