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진스 멤버 전원 탄원서 제출… 민희진 편 선 듯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8 11:1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진스. 인스타그램 캡처



하이브와 민희진 어도어 대표 간 법적 분쟁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어도어 소속 걸그룹 뉴진스 멤버 5명 각자 전원이 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법원 등에 따르면 뉴진스 멤버 다니엘, 민지, 하니, 해인, 혜인 등은 민 대표가 낸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과 관련한 탄원서(진정서)를 서울중앙지법 민사50부(부장 김상훈)에 제출했다.

멤버들이 이번 사태와 관련해 공식적인 목소리를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탄원서의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멤버의 부모들이 민 대표 편에 섰다는 점을 감안하면 멤버들도 탄원서를 통해 민 대표 측에 힘을 실은 것으로 보인다.

민 대표는 하이브가 어도어를 상대로 감사를 시작한 지난달 22일 "뉴진스 멤버 및 법정대리인(부모)과 충분히 논의한 끝에 공식 입장을 발표하게 됐다"면서 "뉴진스가 이룬 문화적 성과가 아이러니하게도 하이브에 의해 가장 심각하게 침해되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멤버와 이들의 부모가 자신과 뜻을 함께하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하이브 측은 17일 진행된 심문기일에서 "채권자(민희진)는 아티스트의 보호에 전혀 관심이 없다"며 "진정한 ‘엄마’라면 자신이 방패가 돼 모든 풍파를 막아줘야 하는데, 채권자는 뉴진스 멤버들을 방패로 내세워 자신을 보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법원의 가처분 인용 여부 결정은 하이브가 민 대표 등 어도어 경영진을 교체하려는 어도어 임시주총일인 오는 31일 전에 나올 전망이다.

이정민 기자
이정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