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 측 변호사, 전공의에 “너희들은 유령이냐…정신 차리고 투쟁하라”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9 18:3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병철 변호사. 뉴시스



최근 법원이 의대정원 증원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각하 결정을 내린 가운데, 의과대학 교수 측 법률 대리인을 맡았던 변호사가 전공의들을 향해 ‘유령’ ‘모욕’ 등의 표현을 쓰면서 "정신 차리고 투쟁하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이병철 변호사(법무법인 찬종)는 18일 다수의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전공의 너희들이 법리를 세우기 위해 뭘 했나. 수많은 시민이 법원에 낸 탄원서 하나를 낸 적이 있느냐"며 이렇게 밝혔다.

이 변호사의 발언은 전날 서울아산병원에서 열린 의료 심포지엄에서 나온 의대생과 전공의들의 발언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심포지엄에서 전공의와 의대생들은 "대한민국의 법리가 무너져 내린 것을 목도하니 국민으로서 비통한 심정" "재판부의 판결이 아쉽다. 하지만 (이번 판단으로) 증원에 근거가 없음을 알게 됐다"고 말한 바 있다.

이 변호사는 메시지에서 "전공의 도대체 너희들은 뭐냐. 유령이냐"며 "아직도 전쟁 중이니 정신 차리고 투쟁하라. 그래야 너희들 그 잘난 요구사항도 이루어질 것"이라고 했다. 또 "낙동강 전선에 밀려서도 싸우지 않고 입만 살아서 압록강 물을 마시고 싶다면 그건 낙동강 전투와 인천상륙작전 등 무수히 죽은 전사들에 대한 모욕"이라고도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5월 18일)은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이라며 "정신 차리고 윤석열 의료독재에 맞서서 투쟁하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후민 기자
이후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