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지사, 1조4000억 원 미·캐나다 투자유치 ‘선물’ 안고 귀국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9 15:5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무역관에서 김동연(왼쪽 네번째) 경기지사가 마크 실베스트리 사이먼프로퍼티그룹 개발부문 사장과 우체 아큐주오 부사장, 신상화 ㈜신세계인터내셔널 상무, 윤홍립 ㈜신세계사이먼 상무, 임병택 시흥시장을 만나 경기도 내 프리미엄아울렛 신규·확장 투자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경기도청 제공



수원=박성훈 기자



김동연 경기지사가 지난 6일부터 18일까지 미국과 캐나다에서 1조4000억 원에 이르는 해외투자를 유치하고 무사히 귀국했다.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김 지사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샌프란시스코·샌디에이고·로스앤젤레스, 애리조나주 피닉스, 워싱턴주 시애틀을 방문한 데 이어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이하 BC주) 빅토리아시 등 2개국 7개 도시를 누비며 투자유치와 교류협력 강화 활동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총 6개 기업과 2건의 투자협약(MOU)과 4건의 투자의향(LOI) 확인 등 총 1조4280억 원 규모의 해외투자를 유치했다.

㈜신세계사이먼 3500억 원과 ㈜코스모이엔지 610억 원에 이어 세계적 반도체 소재 기업인 A사가 10억 달러(한화 약 1조3600억 원) 규모의 투자의향을 밝혔다. 또 전기차 부품산업 기업 B사로부터 1000억 원, 반도체 장비 기업 C사로부터 570억 원 규모의 투자의향서를 받았다. 김 지사는 또 이번 방문 동안 미국 캘리포니아, 워싱턴, 애리조나주와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등 4곳 주지사를 만나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김 지사는 도내 스타트업 관계자들과 함께 구글과 엔비디아는 물론 애리조나주립대 등을 방문하며 스타트업에 교류 협력의 기회를 제공했다. 엔비디아사를 방문한 한 기업인은 "중소기업 입장에서는 구글, 엔비디아같은 빅테크 기업 관계자와 만나 인사를 나눌 수 있는 기회를 얻기가 어렵다"면서 "교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기업 가치가 12억 달러에 달하는 유니콘 기업인 비즈에이아이사에서는 크리스 만시 대표와 스타트업 방문단이 1시간 넘게 기업운영에 관한 의견을 주고받았다.

김 지사는 워싱턴주립대와 UC샌디에이고 대학에 경기청년 사다리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청년들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하기도 했다. 워싱턴주립대에서는 30명의 청년이 7월 8일부터 26일까지, UC샌디에이고에는 7월 1일부터 26일까지 25명의 청년이 경기청년 사다리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김 지사는 "돈 버는 도지사로서 앞으로 100조 이상 대내외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면서 "4개 주와 함께 기후변화에 대한 기술교류, 인적교류 등의 협력기반을 만들었던 것도 큰 성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성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