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거녀의 3살 딸 세탁기 넣고 돌린 남자 체포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0 08:2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NHK 보도화면 캡처



동거녀의 3살 딸을 세탁기에 넣어 돌린 일본의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다행히 아이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다. 이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 "아무 말도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19일 일본 NHK와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경찰은 이날 오전 8시 40분쯤 이바라키현 도카이무라의 공동주택(집합주택) 1층에서 동거녀의 아이를 세탁기에 넣어 다치게 한 혐의로 아즈이 히데아키(30)를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이 세탁기를 작동시킨 직후 동거녀가 "도와달라"며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이 이 남성을 현장에서 체포했다. 그는 자신이 건설업에 종사한다고 밝혔다.

아이의 부상 정도는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았지만 다리에 타박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으로 이송될 당시 의식이 있어 대화도 가능했다.

경찰 조사 결과 여성의 집에 함께 사는 이 남성은 범행 당시 술을 마시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그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