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시내버스 안에서 음란행위한 50대…과거 전력도 들통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0 06:2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울산지방법원 전경. 법원 홈페이지



울산지법, 공연음란 혐의 벌금 400만 원 선고…"잘못 시인 참작"


시내버스에서 다른 승객이 있는데도 공개적으로 음란한 행위를 한 50대 남성에게 법원이 벌금형을 선고했다.

울산지법 형사8단독 김정진 부장판사는 공연음란 혐의로 기소된 A 씨에게 벌금 400만 원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재판부에 따르면, A 씨는 지난해 6월 오전 운행 중이던 시내버스 안에서 옆자리에 앉은 승객을 쳐다보며 신체 일부를 드러내놓고 음란한 행위를 한 혐의를 받았다. A 씨는 과거에도 같은 혐의로 벌금형을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잘못을 인정하는 점과 나이 등을 참작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