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수술 중 환자 신체 찍어 유포” 간호조무사 조사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0 21:1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방흡입 수술 직접 한다는 간호조무사 메시지. 연합뉴스(독자 제공)



서울에 있는 한 성형외과 의원에서 간호조무사가 수술 중 환자 신체 사진을 불법으로 촬영한 뒤 유포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0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최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카메라 이용 촬영·반포 등 혐의로 30대 간호조무사 A 씨를 처벌해 달라는 고소장을 접수했다.

30대 여성 B 씨 등 고소인 3명은 "A 씨가 서울 한 성형외과에서 수술 중인 환자 사진을 휴대전화로 찍은 뒤 다른 환자들에게 보여주거나 카카오톡으로 보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해 1월 이 성형외과에서 코 성형 수술을 받은 B 씨는 "코 두피를 이마까지 들어 올린 모습을 A 씨가 수술 중에 사진으로 찍은 뒤 다른 환자들에게 보여줬다"며 "당시 마취된 상태여서 몰랐다가 뒤늦게 알았다"고 토로했다고 한다. 고소인들은 B 씨가 운영하는 뷰티숍에서 서로 알게 된 뒤 A 씨의 권유로 해당 의원에서 코와 가슴 성형 수술 등을 받았다.

피해자들은 간호조무사인 A 씨가 불법 의료행위를 하고 개인 계좌로 돈을 받았다고도 주장했다. 또 다른 30대 여성은 고소장에서 "지난해 7월 이마 필러 주입 시술을 (의사가 아닌) A 씨에게서 받고 20만 원을 그의 통장으로 입금해줬다"고 말했다. 다른 여성 환자도 "피곤해 보인다"는 말에 A 씨로부터 수면유도제인 프로포폴을 맞은 뒤 10만 원을 그의 계좌로 송금했다.

경찰은 최근 고소인 3명을 피해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으며 조만간 A 씨도 소환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