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코로나19 후유증, 경영난에 줄어든 법인택시 기사 확충 위해 팔 걷어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0 11:1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시 관계자와 개인·법인택시 조합 등 관계자들이 지난 17일 부산역 앞에서 동백택시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다. 동백택시는 거대 택시 호출 플랫폼의 사업 독점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택시업계를 돕고 시민의 택시 호출앱 선택권을 확대하기 위해 2021년 출시한 지역화폐(동백전) 기반의 수수료 없는 택시 호출 플랫폼이다. 부산시청 제공



기사 펜데믹 이전보다 절반 이상 줄어
시, 업계 자생력 넣을 방안 구상·시행 계획
장년층 대상 채용 설명회도 개최


부산=이승륜 기자



부산시가 코로나19 여파와 경영난 가중으로 줄어든 법인택시업계의 운수 종사자 확충을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

부산시는 택시조합과 택시 운수종사자 확충·지원계획을 수립해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승객이 줄고 수입이 감소하면서 법인택시 운수 종사자는 펜데믹 이전인 2019년보다 5192명, 52.2% 줄었다.

그 결과 부산의 법인택시 가동률도 줄어들어 지난 2월 기준 전체의 45%에 머물렀다. 여기에 신규 기사 유입도 줄면서 경영난을 호소하는 택시업체가 늘고 있다.

이에 시는 택시 이미지 제고를 위한 홍보 강화, 운수종사자 대상 인센티브 제공, 택시업 자생력 강화를 위한 제도 개선 등을 핵심으로 한 4대 분야 9개 과제를 마련해 각 업체의 어려움과 시민 불편을 줄이겠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시는 장년층을 대상으로 채용 설명회를 열고 신규 입사자에게 취업 정착 수당과 65세 이상 종사자 의료 적성 검사비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시 관계자는 "택시 종사자를 상대로 경영 친절 마인드 함양 워크숍과 택시업체와 조합이 참여하는 현안 대응 원탁회의도 계획 중"이라며 "근로 형태 다양화 등 택시 자생력 강화를 위한 제도 개선도 추진한다"고 전했다.
이승륜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