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은아 개혁신당 대표 “총선백서 발간… 수권정당 될 것”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0 11:51
  • 업데이트 2024-05-20 11:52
프린트
당대표 당선이후 첫 최고위
“국힘과 민생 연대는 가능해”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허은아(사진) 개혁신당 신임 당대표가 20일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총선백서를 발간하고, 수권정당이 되기 위해 당 진열을 정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허 대표는 국민의힘과의 연대 가능성을 최소한으로 열어두면서 야당으로서의 선명성을 분명히 했다.

허 대표는 이날 국립서울현충원 참배 후 열린 최고위에서 “국민의힘은 총선 참패 원인을 서로에게 떠넘기고, 더불어민주당은 국회의장 자리를 놓고 집안싸움이 시끄럽다”며 “개혁신당만이 정상적인 길을 가고 있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허 대표가 이준석 전 대표가 없는 최고위에서 존재감을 부각하며 이슈를 이끌어야 하는 과제를 떠안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원내 제4당으로 22대 국회에 진입한 개혁신당은 3석으로 정책을 추진해 나가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 한 자릿수인 당 지지율을 끌어올리고, 향후 지방선거에서 당 영향력을 확장하는 것도 급선무일 것으로 보인다.

허 대표는 당내 통합 문제와 직결된 당명 교체 작업에 대해서는 “합의서 절차를 확인하고 약속을 지킬 생각”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과의 관계 설정도 넘어야 할 산이다.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허 대표에게 축하를 보내며 “국민의힘과 모든 면에서 연대하며 함께 발맞춰 나가자”고 말했다.

이에 대해 허 대표는 “모든 부분에서 연대한다는 것은 동의할 수 없다”며 “사회적 보수를 추구하는 정당으로서 사회적 변화에 따른 정책이나 민생 부분은 연대할 수 있다”고 맞섰다.

김보름·이은지 기자
김보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