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윤, 거부권은 폭탄주 퍼마시듯 사용하는 권한 아냐”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1 05:45
  • 업데이트 2024-05-21 11: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채해병 특검 수용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거부권의 오남용은 행정독재 국가가 등장했다는 징표”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0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재의요구권(거부권)은 폭탄주 퍼마시듯 마음대로 사용하는 권한이 아니다”라면서 “대통령이 부분의 이익을 위해 거부권을 사용할 경우 공익 실현 의무를 위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채상병 특검 수용 촉구 기자회견’에서 “거부권은 절차와 실체에 아주 심각한 문제가 있을 때 한해 행사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채상병 특검법이 지난 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윤 대통령은 21일 거부권을 행사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조 대표는 “선거가 끝나고 국회에서는 더 공정하고 신속하게 진상을 밝히자고 채상병 특검법을 의결해 정부로 보냈는데, 대통령실은 즉시 거부권 행사를 시사한다. ‘경찰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수사 중이기 때문에 절차가 끝나야 한다’는 이유를 댄다”면서 윤 대통령이 과거 수사가 진행 중이던 ‘최순실 특검’ 때 파견 검사였던 점을 거론하며 “얼마나 터무니없는 말이냐”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가 정당성이 없다는 점도 강조했다. 조 대표는 “특히 대통령 자신의 연루 혐의를 밝히려는 법안에 대한 거부권 행사가 정당성을 갖기는 극히 어렵다”고 주장했다. 조 대표는 이어 “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입법부가 처리한 법률을 모두 거부하면 삼권이 분립된 민주주의 국가냐”며 “거부권의 오남용은 행정독재 국가가 등장했다는 징표”라고 지적했다.

황운하 원내대표도 윤 대통령을 가리켜 “자신에 대한 특검법을 거부한 첫 대통령으로, 헌법상 오점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