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여성 3년 반 동안 안락사 요청한 이유 알고보니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1 06:09
  • 업데이트 2024-05-21 08:1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신체적으로 건강하지만 극심한 우울증을 앓은 네덜란드 20대 여성이 조력 자살로 삶을 마감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뉴욕포스트



정부에 안락사를 요청한 지 3년 반 만에 29세 네덜란드 여성이 조력 사망(안락사) 최종 허가를 받아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이 여성은 만성 우울증, 불안, 트라우마, 경계성 인격 장애, 자폐증 등 정신 질환을 앓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네덜란드에서 신체 질환을 가진 사람들의 안락사는 증가하고 있지만 정신 질환 환자의 안락사는 흔치 않아 이 여성의 사례는 논쟁을 일으켰다.

1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조라야 터 비크의 사연을 보도했다. 비크는 안락사를 요청한 지 3년 반 만에 지난주 법적으로 최종 허가를 받았다. 네덜란드는 2002년 세계 최초로 적극적 안락사를 합법화했지만 정신 질환으로 인한 안락사 인정은 흔치 않다. 지난 2010년에는 정신적 고통으로 인한 안락사 사망자가 2명 있었고, 2023년에는 전체 안락사 사망자 9068명 중 138명(1.5%)이었다.

비크는 불우한 어린 시절로 인한 우울증과 자살 충동을 겪은 후 2020년에 처음으로 안락사를 신청했다. 한때 정신과 의사를 지망했던 그는 만성 우울증, 불안, 트라우마, 경계성 인격 장애를 앓고 있었으며 자폐증 진단을 받기도 했다. 비크는 말하기 치료, 약물치료, 30회 이상의 전기경련요법(ECT) 등 집중 치료를 받았지만 문제는 해결되지 않았다.

비크는 “10년이 넘게 치료를 받았지만 남은 것이 하나도 없었다”라며 “지금 내 삶을 감당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생각했지만, 학교 친구의 폭력적인 자살과 그 가족에게 미치는 영향을 보고 단념했다”고 설명했다. 비크는 “내가 신청한 조력 자살 과정은 생각보다 길고 복잡하다. 월요일에 조력 사망을 요청하면 금요일에 죽는 것과는 다르다. 정신적 고통이 있는 사람들을 위해 조력 사망에 관여하려는 의사가 너무 적어서 오랫동안 심사 대기자 명단에 올라 있었다”고 말했다. 비크는 “이 과정이 진행되는 3년 반 동안, 나는 내 결정에 대해 주저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비크는 의료진과의 면담 후 몇 주 안에 안락사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행 당일 의료진이 비크의 자택을 방문해 진정제를 투여하고 혼수상태에 빠지면 심장을 멈추는 약물을 투여하는 과정을 거칠 예정이다. 비크는 “마음이 놓인다. 정말 오랜 싸움이었다”고 말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