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로당 운영 스마트하게”…양천구, 전국 첫 QR코드 관리시스템 도입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1 14:4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양천구청사 전경.양천구청 제공



스마트경로당 10곳 시범 도입…자산 ·예산 관리 편의성 증대

서울 양천구는 전국 최초로 QR코드를 활용한 ‘경로당 운용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하고 관내 스마트경로당 10곳에서 시범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관내 156개 경로당의 운영을 맡고 있는 회장과 총무의 평균 연령은 80세인데, 이들이 이용자 현황 등록, 자산·시설 관리, 예산 정산 등 대부분의 업무를 수기로 처리하는 데 따른 어려움과 비효율성이 컸다. 구가 개발한 자동화 시스템은 어르신들이 복잡한 과정 없이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스캔해 운영체계에 접속하는 방식이다.

각 시설에 배정된 QR 코드로 접속해 △자산 관리 △물품 내구연한 관리 △물품 유지보수 신청 △예산(운영비·회비) 정산 △문화 프로그램 조회 △상황 모니터링 △공지사항 관리 등의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특히 종이 영수증 증빙 대신 스마트폰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만 등록하면 운영비 정산이 가능토록 처리 절차가 간소화됐다. 경로당 내부 조명도 연동된 스마트폰으로 조도 제어가 가능해졌다.

구는 운영 성과를 분석해 나머지 경로당 146곳에도 확대 도입을 검토할 방침이다. 이기재 양천구청장은 "이번 자동화 시스템은 양천구가 디지털 혁신을 통해 어르신 복지 향상과 행정 효율화를 동시에 추구하는 중요한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김군찬 기자
김군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