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또 금융사고…총 64억 규모 배임 2건 적발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2 16:51
  • 업데이트 2024-05-22 20:1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NH농협은행에서 총 64억 원 규모의 배임 사고 2건이 발생했다. 농협은행에서는 지난 3월 109억 원 규모의 배임 사고가 적발된 바 있다.

22일 농협은행은 총 64억 원 규모의 배임사고 2건이 발생한 사실을 인지하고 관련 내용을 공시했다. 사고 금액은 각각 53억4400만 원, 11억225만 원이다.

농협은행에 따르면 2020년 8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53억4400만 원 규모의 공문서 위조 및 업무상 배임 사고가 발생했다. 채무자가 위조한 공문서를 확인하지 않고 고가 감정으로 인한 초과대출이 발생한 것으로 초과대출 금액은 2억9900만 원 규모다. 은행은 내부감사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발견했다. 인사위원회를 거쳐 담당자를 징계할 예정이다.

앞서 2018년 7~8월에는 11억225만 원 규모의 업무상 배임 사고가 발생했다. 부동산 가격 고가 감정으로 인한 초과대출 사례로 현재 추정손실은 1억5000만 원이다. 금융사고 발견 경위는 민원과 제보라고 설명했다. 사고 조치로는 인사위원회를 거쳐 징계할 예정이다.

농협은행은 지난 3월에도 109억4700만 원 규모의 부동산 대출 부풀리기 사고가 발생했다. 이번 사고들은 금융사고 이후 대대적인 내부 감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추가로 적발된 것으로 전해졌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위법 행위에 대해 형사고발과 징계해직 등 무관용 인사 조치와 함께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